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사용자가 직접 악성코드 실행하도록 유도하는 피싱메일

위장한 피싱 메일과 함께 첨부파일 유포
뉴스일자: 2024-07-03

안랩(대표 강석균)이 최근 사용자가 직접 악성코드를 실행하도록 유도하는 피싱 메일을 발견하고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안랩이 최근 발견한 사례에서 공격자는 먼저, 비용 처리나 운영 지침 검토 등의 내용으로 위장한 피싱 메일과 함께 첨부파일(.html)을 유포했다. 사용자가 내용 확인을 위해 첨부파일을 열면 MS Word 문서로 정교하게 위장한 가짜 페이지와 안내 메시지가 나타난다.

안내 메시지에는 ‘문서 프로그램의 온라인 버전이 설치되지 않았다’며, ‘문서를 보기 위해서는 ‘How to Fix’ 버튼을 클릭하라’는 내용이 적어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했다. 사용자가 버튼을 클릭하면 문서 프로그램 설치 안내로 위장한 메시지가 나타나며, 동시에 사용자 PC의 클립보드에는 악성코드가 몰래 저장된다. 메시지의 안내문은 실제로는 사용자가 ‘명령어 실행창’ 혹은 윈도우 파워쉘 프로그램을 실행하도록 유도한다.
※ 윈도우 파워셸(Windows PowerShell):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명령어 인터프리터

사용자가 문서를 보기 위해 무심코 안내에 따르면 붙여넣기 기능(명령어 실행창에서는 ‘CTRL+V’, 윈도우 파워셸 프로그램에서는 마우스 우클릭)으로 직접 악성코드를 실행하게 된다.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공격자는 사용자 PC에서 시스템 정보 수집, 브라우저 정보 수집, 키로깅, 원격 명령어 실행, 암호화폐 채굴 등 다양한 악성 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 안랩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

피싱 메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메일 발신자 꼼꼼히 확인 △수상한 메일 내 첨부파일 및 URL 실행 금지 △V3 등 백신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피싱 사이트 차단 기능 활성화 △사용 중인 프로그램(OS/인터넷 브라우저/오피스 SW 등)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등 기본 보안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ASEC(AhnLab SEcurity intelligence Center, 안랩 시큐리티 인텔리전스 센터) 분석팀 류성현 연구원은 “공격자는 사용자의 의심을 피해 공격의 성공 확률을 높이고자 새로운 방식으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며 “피해 예방을 위해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 파일은 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안랩



 전체뉴스목록으로

에이수스, 메인보드·그래픽카드 4년 보증 연장 프로그램 진행
삼성 타이젠 OS, 유럽 명품 로에베 TV에 탑재
파수, 합리적인 맞춤형 올인원 패키지 출시
안랩, ‘안랩클라우드메이트’ 출범
S/W 기업 대상 금융지원 협약
삼성전자, 7번째 C랩 아웃사이드 공모
에이수스, ‘검은 신화 : 오공’ 게임 증정 프로모션

 

엔씨소프트, TL 글로벌 테스트 동시접속자 6만명 기록
넷이즈게임즈 ‘에그 파티’ 모바일 한국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 Z 폴드6·Z 플립6, 국내 사전판매 91만 대 기록
모바일쿠폰 발송 플랫폼 쿠팝, 배송형 쿠폰 서비스 오픈
모비젠, 생성형 AI 기반 기업용 AI 플랫폼 시장 공략
구글 클라우드, 버텍스 AI 업데이트 대거 발표
국내 인기 버튜버 IP 활용한 미연시 게임 출시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