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우리금융, 나틱시스와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한다

우리은행·나틱시스 글로벌 사모대출 펀드 2억5000만달러 공동출자
뉴스일자: 2024-07-09

한국 은행 중 처음으로 프랑스 2위 금융그룹 Groupe BPCE 계열 글로벌 톱티어 IB와 파트너십 계약

우리금융그룹(회장 임종룡) 자회사인 우리은행(은행장 조병규)과 우리PE자산운용(대표 강신국)은 25일 프랑스 투자은행 나틱시스(NATIXIS CIB)와 ‘글로벌 사모대출 펀드(Global Private Debt Fund) 조성과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프랑스 파리의 나틱시스 본사에서 진행한 이번 협약식에는 기동호 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장을 비롯해 강신국 우리PE자산운용 대표, 모하메드 칼랄라 나틱시스 글로벌 총괄 대표, 브루노 르 생 나틱시스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나틱시스는 프랑스 2위 금융그룹인 Groupe BPCE 산하 글로벌 톱티어 투자은행으로 지난해 말 총자산규모 4725억유로(약 703조원)에 달한다. 나틱시스는 인프라, 부동산, 인수금융, 항공기 시장 등에서 오랫동안 두각을 나타냈으며, 이번 협약은 나틱시스가 한국의 은행과 맺은 첫 번째 파트너십 계약이다.

이번 협약으로 조성하는 펀드는 글로벌 인프라 및 신재생, 부동산 섹터 등에 투자하며, 규모는 미화 2억5000만달러 수준이다. 우리PE자산운용은 이 펀드를 운용하고 우리은행은 2억달러, 나틱시스는 5000만달러를 이 펀드에 각각 투자한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나틱시스의 글로벌IB 전문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입지를 한층 강화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IB 인력교류 △정기 세미나 개최 △딜 파이프라인 제공 등 상호 협력 파트너십 모델을 구축하고 향후 자금/외환시장, 자산관리, 리테일, ESG금융 등 협력 분야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나틱시스와 파트너십을 기회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뉴욕과 런던 등에 소재한 우리은행 글로벌 IB센터와 연계를 통해 글로벌 우량자산과 수익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금융은 글로벌 유력 IB 기관들과의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하면서 계열사 간 시너지도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우리은행



 전체뉴스목록으로

BNK자산운용, BNK 온디바이스AI ETF 상장
hy, 온라인 몰 ‘프레딧’ 가입회원 수 200만 명 돌파
신한투자증권, 스탁키퍼와 토큰증권 사업 MOU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맞춤 URL 결제 OK
신한투자증권, 전자증명서 수취 및 열람 서비스 구축
효성중공업, 호주 파워링크사와 변압기 공급계약
리베이션,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해외마케팅 지원기업 선정

 

BNK부산은행, 전통시장 ‘장금이 溫 & 溫’ 업무협약 실시
존속 가치 부족시 파산 유의해야 도산위기 극복
앤틀러코리아, 예비창업자 100명 모집
맨인블록, 베트남 시장 공략 본격화
‘최신 통상임금 소송 트렌드’ HR 웨비나 개최
정관장, 전 세계 ‘허브 건강보조식품’ 브랜드 1위 기록
하나은행, 이머징마켓 해외송금 기업 ‘지역특화송금’ 서비스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