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고객참여형 SAF 프로그램’ 파트너십 체결

대한항공-물류기업 세바 로지스틱스
뉴스일자: 2024-07-06

대한항공은 글로벌 물류 기업인 세바 로지스틱스와 지속가능항공유(이하 SAF) 사용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해에서 열린 중국 항공 화물 박람회 행사장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 올리비에 보카라 세바 로지스틱스 APAC 지역 항공해운 부문 리더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바 로지스틱스는 물류 운송에 쓰이는 SAF 구매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SAF 사용에 따른 탄소 배출량 저감 실적을 세바 로지스틱스와 공유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물류 분야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SAF 사용 활성화 및 인식 제고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은 “고객 참여형 SAF 프로그램 출범 이후 기업과 화물 고객으로부터 큰 지지를 받고 있어 기쁘다”며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해 고객들이 직접 탈탄소화에 기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리비에 보카라 세바 로지스틱스 APAC 지역 항공해운 부문 리더는 “대한항공과 협업을 통해 탈탄소화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업계에서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 수 있어 기쁘다”며 “아시아 시장에 SAF를 도입하는 것은 우리가 항공화물 업계의 탈탄소화에 기여할 수 있는 주요한 방법이다”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의 ‘고객 참여형 SAF 프로그램’은 SAF 사용 활성화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2023년 9월부터 실시 중인 친환경 프로젝트다. 대한항공은 국내 물류회사 LX판토스(2023년 11월), 일본 물류회사 유센로지스틱스(2024년 1월)에 이어 세 번째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 산업의 탈탄소화를 돕고 탄소 중립 목표를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2022년 2월 국내 최초로 파리~인천 구간 정기편 노선에 SAF를 도입했으며, 9월에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과도 MOU를 맺고 2026년부터 5년간 아시아·태평양·중동 지역 공항에서 우선 공급 받기로 했다. 향후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SAF 사용 활성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고객사는 물론 정부, 정유사와도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 대한항공



 전체뉴스목록으로

BNK자산운용, BNK 온디바이스AI ETF 상장
hy, 온라인 몰 ‘프레딧’ 가입회원 수 200만 명 돌파
신한투자증권, 스탁키퍼와 토큰증권 사업 MOU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맞춤 URL 결제 OK
신한투자증권, 전자증명서 수취 및 열람 서비스 구축
효성중공업, 호주 파워링크사와 변압기 공급계약
리베이션,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해외마케팅 지원기업 선정

 

BNK부산은행, 전통시장 ‘장금이 溫 & 溫’ 업무협약 실시
존속 가치 부족시 파산 유의해야 도산위기 극복
앤틀러코리아, 예비창업자 100명 모집
맨인블록, 베트남 시장 공략 본격화
‘최신 통상임금 소송 트렌드’ HR 웨비나 개최
정관장, 전 세계 ‘허브 건강보조식품’ 브랜드 1위 기록
하나은행, 이머징마켓 해외송금 기업 ‘지역특화송금’ 서비스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