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삼정펄프, 50주년 기념식 개최… 새로운 50년 향한 비전 선포

창조와 혁신, 도전 정신 강조
뉴스일자: 2024-06-22

삼정펄프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해 지난 14일 평택공장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삼정펄프의 전성오 대표이사와 임직원을 비롯해 다수의 우수 장기 파트너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삼정펄프는 지난 50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뤄내며 국내 펄프 제조 업계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해왔다. 이번 50주년 기념식은 삼정펄프의 역사와 성과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지며, 앞으로의 반세기도 지속적인 발전과 성장을 이뤄나가겠다는 다짐의 장이 됐다.

또한 기념식에서는 우수 파트너사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 및 포상과 함께 회사 발전에 기여한 직원들의 공로를 기리는 사내 행사들도 진행됐다. 회사 발전에 기여한 우수 직원과 다자녀를 둔 직원에 대한 격려 및 포상금, 회사 임직원 대상 ‘삼정’ 이행시 공모전 및 브랜드 네이밍 공모전에 대한 포상, 장기 근속하며 회사 발전에 기여한 퇴직 선배에 대한 감사패와 포상 등이 포함됐다.

각 공장 소재지 상공회의소의 축화와 많은 파트너사의 축하 속에 전성오 대표이사와 우수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다과와 식사를 함께하며 의미를 더했다.

전성오 대표이사는 “삼정펄프가 50년 동안 성장해 올 수 있었던 것은 파트너사와 협력업체의 지속적인 신뢰와 성원 덕분으로, 앞으로도 함께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아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국내 제조 기업으로서의 힘을 더욱 키워나가기 위한 결의를 다지는 자리로 삼겠다”고 말했다.

전성오 대표이사는 이어 “우리 모두가 창조와 혁신, 도전정신으로 삼정펄프의 향후 50년을 이끌어갈 주역이 됐으면 좋겠다”며 “더 넓은 시장을 개척하고 나아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삼정펄프는 지난 14일 ‘2024 사회공헌기업대상’에서 취약계층지원 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 기여를 포함한 ESG 경영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출처 : 삼정펄프



 전체뉴스목록으로

BNK자산운용, BNK 온디바이스AI ETF 상장
hy, 온라인 몰 ‘프레딧’ 가입회원 수 200만 명 돌파
신한투자증권, 스탁키퍼와 토큰증권 사업 MOU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맞춤 URL 결제 OK
신한투자증권, 전자증명서 수취 및 열람 서비스 구축
효성중공업, 호주 파워링크사와 변압기 공급계약
리베이션,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해외마케팅 지원기업 선정

 

BNK부산은행, 전통시장 ‘장금이 溫 & 溫’ 업무협약 실시
존속 가치 부족시 파산 유의해야 도산위기 극복
앤틀러코리아, 예비창업자 100명 모집
맨인블록, 베트남 시장 공략 본격화
‘최신 통상임금 소송 트렌드’ HR 웨비나 개최
정관장, 전 세계 ‘허브 건강보조식품’ 브랜드 1위 기록
하나은행, 이머징마켓 해외송금 기업 ‘지역특화송금’ 서비스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