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마이샵 전통시장 지원쿠폰… 타지역 고객 유입 효과 커

신한카드, 사용내역 분석
뉴스일자: 2024-06-22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마이샵 전통시장 지원쿠폰 사용내역을 분석한 결과, 타지역에서 지역 내 전통시장에 방문해 사용한 고객이 4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이 위치한 지역(시·도)에 거주하는 고객이 해당 전통시장에서 사용한 비율은 53%로 나타났다. 또, 전체 이용 고객 중 40대 이하 고객이 74.6%를 차지해, 젊은 고객층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는 신한카드가 지난 4월 22일부터 5월 말일까지, 신한 SOL페이(이하 신한쏠페이)의 ‘마이샵’을 통해 캐시백 쿠폰을 발급받은 후, 전통시장을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신한카드는 마이샵의 전통시장 지원 마케팅이 전통시장이 위치한 지역 외 고객들의 해당 지역 전통시장 방문을 늘리고, 젊은 고객들의 유입 및 소비를 확대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또, 전통시장 리뷰 이벤트 등을 진행하면서 공유된 고객 작성 리뷰가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들의 방문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생 마케팅의 일환으로 전국 27개 전통시장과 제휴해, 4000여 개의 가맹점에서 2~3개월 무이자 할부 및 캐시백 혜택을 지난 4월 22일부터 6월 말일까지 제공하고 있다.

지난 5월 말일까지 1만원 이상 결제 고객에게 3000원 캐시백을 제공했으며, 오는 30일까지 1만원 이상 결제 시에도 3000원 캐시백을 다시 받을 수 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신한쏠페이의 ‘마이샵쿠폰’에서 ‘전통시장 응원 프로젝트’ 쿠폰을 혜택 담기 하면 된다. 이후 가맹점에서 1만원 이상 결제 시 결제 계좌로 캐시백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신한쏠페이 및 신한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하반기에도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지역 상권 부흥을 위한 상생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며, 더 많은 전통시장 및 가맹점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신한카드



 전체뉴스목록으로

2024년 상반기 리셀 시계 거래 1위 '롤렉스'… 전체 68%
비대면 ‘매출채권팩토링’으로 중소기업 공급망금융 지원
두산에너빌리티, 제주도와 풍력·수소 청정에너지 협력
택시비 500만원 혜택 제공 앰버서더 모집
대구교통공사·서울신용보증재단·한국기계연구원·채용
하나은행, 퇴직연금 DC 수익률 5분기 연속 시중은행 1위
‘삼성 AI TV로 바꿔보상’ 올여름 TV 시장 인기몰이

 

우리銀, 전자무역 송금 서비스 개선… 은행 방문 안 해도 된다
우리은행, 외화 신종자본증권 5.5억달러 발행 성공
삼성, 미국 가전제품 시장 디지털 광고에서 선두
미래에셋생명, 신규 암 보장 배타적 사용권 획득
직장인 10명 중 9명 ‘고용불안 느낀다’
4차 산업혁명의 본질 꿰뚫어 본 경제서 ‘4차 산업혁명의 본질’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으로 아세안 항공분야 협력 신호탄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