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은둔 청년’에서 ‘은둔 문제 해결사’로

SK행복나눔재단, NADO 프로젝트 2기 시작
뉴스일자: 2024-06-18

SK행복나눔재단이 고립·은둔을 겪은 청년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동일 문제의 솔루션을 주체적으로 개발하는 ‘NADO 프로젝트’(이하 NADO) 2기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NADO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청년들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고립·은둔 솔루션을 개발해 또 다른 고립·은둔 청년을 돕는 프로젝트다. 참여자들이 솔루션 개발과 관련한 기획, 실행, 운영에 직접 참여해 고립·은둔 기간 비어 있던 경험을 채울 수 있도록 설계됐다.

NADO의 핵심 목표는 참가자가 고립·은둔 기간에서 발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직접적인 사회 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것이다.

지난해 파일럿 사업으로 운영된 NADO 1기에서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당사자 청년이 고립·은둔자의 가족에게 직접 2:1 오프라인 대화 코칭을 제공하는 솔루션인 ‘히키 시그널’을 개발했다. 참여자 4명 모두 ‘히키시그널’ 솔루션에서 직접 경험해야만 정확하게 알 수 있는 해당 문제의 특성을 본인들의 자산으로 삼아 고립·은둔 코칭가로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고립·은둔 전문가로 활동 및 성장하며 일정 소득을 창출했다.

이번 NADO 2기에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여섯 명의 청년이 참여하며, 고립·은둔 과정에서 겪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자기 개방하기’를 시작으로 고립·은둔 청년들의 ‘회복’과 ‘육성’이 동시에 이뤄지는 대상 특화 커리큘럼이 진행될 예정이다. 육성 프로세스는 △자기 개방하기 △공감하기 △문제 정의 △아이디에이션 △시행하기 △결과 도출 △후속 운영까지 총 7개 단계며, 8개월간 운영된다.

NADO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SK행복나눔재단 김우림 매니저는 “NADO는 당사자성을 지닌 청년이 자신의 경험을 자산 삼아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본인도 내·외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끄는 복합적인 프로젝트”라며 “지난해에 이어 참여자들이 좋은 솔루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잘 이끌어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NADO 프로젝트 1기의 ‘히키 시그널’은 솔루션 고도화 작업을 거쳐 5월부터 안무서운회사 홈페이지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1기 참여자들은 해당 솔루션을 통해 고립·은둔 전문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중이다.

출처 : SK행복나눔재단



 전체뉴스목록으로

한국지역난방공사, 환경수도 새빛수원 조성 상생발전 협약
사건사고 종합솔루션 플랫폼 골고루팀
한식진흥원, 독서동호회 주관 점자촉각도서 만들기 진행
보령 풀파티 페스티벌, 보령 개화예술공원에서 열려
스마트폰 잠시 멈춤, 청소년 ‘뚜벅뚜벅 디지털 디톡스’ 캠페인
한국수자원공사, 필리핀 신도시 등 물 문제 해결
제주도 일회용 우비 수거 캠페인 ‘플레킹 챌린지’ 시행

 

슬로우베드, 자원순환 경제 실천 매트리스 재활용 시스템 구축
볼보그룹코리아, 창원 귀산해변서 ‘반려해변 정화 활동’ 전개
청년의 마음챙김 위한 새로운 방향 - ‘관계’ 키워드 주목
봉사활동 통해 지역사회 이바지한 청소년과 유공지도자 발굴
한화생명 고객센터 ‘지역 상생’ 공간으로 새단장
수자원공사,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물류 분야 상생협력
현대엘리베이터, 폭우 대비 전국 승강기 안전 점검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