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배우 박은빈, 공식 팬클럽 '빙고' 2기 모집

공식 회원 카드&키트 제공, 오프라인 공연 선예매 등 혜택 제공 예정
뉴스일자: 2024-06-09

배우 박은빈이 공식 팬클럽 ‘빙고(BINGO)’ 2기를 모집한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5일 공식 SNS와 팬카페를 통해 공식 팬클럽 ‘빙고(BINGO)’ 2기 모집 소식을 알렸다. 박은빈이 직접 선정해 더욱 의미를 더하는 팬클럽명인 ‘빙고(BINGO)’는 ‘박은빈(EUN BIN)이 걷는 그 길을 함께 가는(GO) 사람들’, 박은빈과 합심하여 한 줄 한 줄 빙고를 채우는 ‘친구이자 동반자’로 박은빈과 블랙 빙고를 완성하는 그날까지 ‘함께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함께 공개된 포스터는 공식색인 빙고그린 바탕에 빙고핑크 색의 구름이 어우러져 마치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가는 모습을 연상하게 한다. 박은빈과 빙고가 같이 새롭게 떠날 여정을 상징하는 듯한 포스터는 팬들의 기대감과 궁금증을 자극한다.
 
박은빈의 공식 팬클럽 ‘빙고(BINGO)’ 2기는 오는 6월 10일 오후 2시부터 26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인터파크에서 모집한다. 회원에게는 공식 회원 카드 및 키트 제공, 회원 전용 콘텐츠, 오프라인 공연 시 선예매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또한, 회원카드의 특정 번호가 부여된 10명에게는 폴라로이드 사진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믿고 보는 배우’로서 연기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활동으로 한계 없는 다재다능함을 선보이고 있는 박은빈. 그는 ‘은빈노트: 빈(斌)칸’, ‘은빈노트: HI BINGO’와 ‘은빈노트: DIVA’로 자신만의 공연 노트 페이지를 채워가며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진 바 있다. 특히, 한국과 일본에서 열린 첫 팬 콘서트 ‘2024 박은빈 FAN CONCERT <은빈노트: DIVA>’ 에서는 150여분 동안의 무대를 꽉 채워 큰 호응을 얻으며 ‘믿고 듣는 배우’ 임을 입증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변함없이 박은빈을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팬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빙고 1기에 이어 2기도 박은빈과 팬들이 행복한 순간을 함께 보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라며 “소중한 기억들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은빈은 차기작 ‘하이퍼 나이프’를 촬영 중에 있다.



 전체뉴스목록으로

메탈의 도시에서 펼치는 메탈 뮤지션들의 헤비한 축제
'크래시' 오의식, 권력 쫓는 경찰의 의미 있는 종영 소감
스우파 2 출신 ‘레이디바운스’ 첫 단독 콘서트
블랙홀 6월 콘서트 개최... 22일 서울, 29일 부산
안정환 “라스베이거스에 리환이랑 타임캡슐 숨겨놔”
‘나는 SOLO’ 6기 영수, 최후의 그녀는 도대체 누구?
‘아빠는 꽃중년’ 54세 아빠 안재욱, 딸 수현이와 2차 대립?

 

‘돌싱글즈’ MC 이혜영, 새봄 향한 종규 멘트에 과몰입 폭발?
‘나는 SOLO’ 20기, 최종 선택도 ‘혼돈의 카오스’?
‘고딩엄빠’ 하루만 신세지려다가 동거로...출산 후 본색 드러내
'놀아주는 여자' 임철수, 찰떡 코믹 연기로 시선 강탈
‘독박즈’, ‘도둑들’ 나온 식당서 ‘조개찜+해물밥+크랩커리’ 먹방
배우 이주빈, 골스튜디오 그래비티밸런스의 뮤즈로 발탁
서인국, 1년 만에 가수로 컴백… 싱글앨범 ‘SEO IN GUK’ 공개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