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산업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더피치,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 지원 수신기 출시

KASS GNSS 리시버... 기존 GPS 위치 오차 1~1.6m로 개선
뉴스일자: 2024-06-17


‘KASS GNSS Receiver’를 멀티콥터 드론에 탑재한 모습

더피치(대표 송문섭)는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Korea Augmentation Satellite System)를 위한 수신 단말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출시했다고 밝혔다. 더피치가 이번에 선보인 위치정보 수신기는 KASS를 지원하는 단말기로 정확한 위치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KASS는 국토교통부에서 운영하는 서비스로, 미국, 유럽, 인도,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로 운영하는 항공위성서비스다. 기존 GPS의 15~33m 위치 오차를 1~1.6m로 축소해 정밀하고 신뢰성 높은 위치정보를 제공한다.

정밀한 위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기존 RTK 기술은 서비스를 위해 별도의 고가 지상 기지국 및 전용 단말기가 필요하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한 설정 시간이 추가로 필요하다. 반면 KASS는 위성 기반 보정 시스템으로 보정에 필요한 정보를 정지궤도 위성을 통해 GPS와 동일한 주파수로 제공해 추가적인 장비의 필요 없이 기존 GPS 수신기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더피치의 KASS GNSS는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활용되는 4가지 위성 시스템(GPS, Galileo, BeiDou, GLONASS)을 동시에 수신할 수 있으며, 높은 위치 정확도 및 최대 초당 25번 위치 정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표준 커넥터를 사용해 드론, 자율자동차 등에 쉽게 장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더피치는 KASS GNSS Receiver가 제공하는 정밀한 위치 정보를 활용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는 드론의 안전성과 활용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ASS GNSS Receiver 제품은 더피치의 자사몰인 더피치샵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가격은 VAT 포함 25만원이다.

출처 : 더피치



 전체뉴스목록으로

한화큐셀, 미국 콜로라도주 대형 태양광 발전소 EPC 착수
한화, 영국에서 한국 항공·우주 역량 선보인다
삼성전자, 바오패밀리와 ‘갤럭시 Z 폴드6·Z 플립6’ 체험존 운영
DN솔루션즈 금속 3D프린터, 해군 필수품 됐다
HD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 수주
LS전선, 약 1조원 투자해 미국 최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용 LFP’ 첫 대규모 수주

 

케냐 콘자 테크노폴리스 개발청, 스마트팩토리 견학
삼성전자, 갤럭시 Z 폴드6·Z 플립6 ‘드론 배송 서비스’
포스코인터내셔널, 광양 제1 LNG터미널 종합준공
LIG넥스원 유도로켓 ‘비궁’ 미국 FCT 시험평가 최종 통과
안동복합 2호기 380MW급 가스터빈 장기유지보수 서비스 계약
GC녹십자, 혈액제제 ‘알리글로’ 미국 첫 출하
한화시스템, SAR 이어 초분광 위성 시장 진출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