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랜섬웨어부터 돼지도살까지... 노련해진 사기행각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살림 ‘우리는 한쌀림’ 쌀 소비 캠페인 시...
1000만원짜리 인공와우, 건강보험 지원 ‘평...
- - - - - - -
 

동원산업, 선단 현대화로 지속 가능한 수산업 선도한다

약 1000억원 투자해 2000톤급 신규 선망선 2척 건조
뉴스일자: 2024-06-07

동원산업(대표이사 민은홍)이 선단 현대화에 대규모 투자하며 지속 가능한 수산업을 선도한다.

동원산업은 30일 부산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동원산업 부산지사에서 국내 조선소 한국메이드와 2척의 선망선 신조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어선은 모두 2000톤급 선망선으로 총투자 금액은 약 1000억원이며, 각각 2026년과 2027년 첫 출항에 나설 계획이다.
※ 선망선 : 긴 네모꼴의 그물로 참치 등의 어군을 둘러치는 어법으로 조업하는 선박으로, 참치 선망선은 원양어선 중에서 가장 발전된 선박으로서 초대형 어망을 사용해 주로 가다랑어와 황다랑어를 어획함.

동원산업은 이번 신규 어선 도입을 통해 수산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강화한다. 어획 장비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통해 최적의 에너지 효율로 운항하는 선박으로 탄소 배출을 감소할 수 있게 됐다. 원양어선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탑재해 현장 밀착 관리가 가능해져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됐으며, 선단의 거주·작업 환경을 향상시켜 선원 복지를 강화했다.

동원산업은 이번 신조를 포함 최근 10년간 약 3000억원을 투자해 8척의 최신형 선망선을 도입했다. 아울러 3D 소나, 레이더,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드론 등 최신 어탐 기술을 도입했으며, 고부가가치 횟감용 참치 ‘슈퍼튜나(Super Tuna)’를 생산할 수 있는 특수 급냉 설비를 탑재해 조업 경쟁력도 높였다.

동원산업 민은홍 대표는 “글로벌 수산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선단 현대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산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원산업은 현재 선망선 19척을 포함한 총 39척의 선단이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남빙양 등 세계 각지의 바다에서 가다랑어, 황다랑어, 눈다랑어, 참다랑어 등 수산자원을 어획하고 있다.

출처 : 동원산업



 전체뉴스목록으로

엠케어랩, 자기 계발 콘텐츠 출시
이브자리-종합 대행 플랫폼 ‘해주세요’, O4O 시스템 개발 MOU
삼성전자, 인포콤 2024서 역대 최다 11개 어워드 수상
한전, 영국 원전산업계와 대형원전사업 협력기반 강화
삼정펄프, 50주년 기념식 개최… 새로운 50년 향한 비전 선포
금융 혜택 제공으로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참여 독려
BNK캐피탈 카자흐스탄 법인, 현지 은행업 예비인가 승인 획득

 

GS리테일 ‘우리동네GS’ 앱, MAU 역대 최고치
헬리녹스, 네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 ‘HCC 파리’ 오픈
HD현대중공업, 필리핀 초계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VM 컨설팅, 코리아 유니크 베뉴 상품화 컨설팅 착수
그리너지, 글로벌 투자 그룹과 투자 계약 체결
에어인천,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사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삼성바이오로직스, 신규 CDO 플랫폼 에스-텐시파이 출시

 


공지사항
뉴스지 한자표기 '新聞集'
뉴스그룹 정보 미디어 부문 상표등록
알프롬 계열 상표, 상표등록 완료
알뜰건설, 상표등록 완료
존차닷컴, 글꼴 변경 상표등록 완료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