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포토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 무인도에서 무대로! 데뷔 무대 성공

채종협과 가슴 아픈 재회! 몰아치는 감정의 소용돌이
뉴스일자: 2023-11-20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이 휘몰아치는 전개의 중심에 섰다.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 은열 / 연출 오충환 /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 제작 바람픽쳐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회차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서목하’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 가고 있는 박은빈의 활약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지난 ‘무인도의 디바’ 7화에서는 그동안 ‘N번째 전성기’ 녹화 현장에서 란주 대신 노래한 것이 발각되어 진실을 밝히고 직접 무대에 오르게 된 목하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15년 동안 무인도에서 거센 시련들을 겪으면서도, 서준(김주헌)에게 꿈을 짓밟히면서도 꿋꿋이 가수의 꿈을 지켜왔던 목하는 드디어 세상 밖에 자신의 온전한 모습과 목소리로 감동을 전했다. 여기서 박은빈은 ‘Open Your Eyes(오픈 유어 아이즈)’를 열창하며 목하의 오랜 소망과 다짐을 노랫말로 전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첫 무대에 벅차오르는 마음도 잠시, 목하는 다시 자신만의 무인도로 숨어들었다. 우연히 보걸(채종협)과 우학(차학연)이 그들의 숨겨진 정체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보걸이 기호였음을 알게 된 목하는 자신과 얽히게 되면 기호가 또다시 아버지 봉완(이승준)의 굴레에 갇힐 것을 직감했다. 결국 무대는 꿈이 아닌 독이 되는 마로니에 열매였다고 정의 내리며 모든 것을 버려두고 먼 곳으로 도망친 목하는 자신을 쫓아온 보걸의 정체를 애써 부정해 운명의 장난 같은 두 인물의 어긋난 인연에 먹먹함을 안겼다.
 
여기서 박은빈은 그토록 보고 싶었던 기호가 제 앞에 있어 기뻐도 드러낼 수 없는 심정과 간절히 바라온 꿈을 저버리면서까지 과거 자신을 춘삼도에서 꺼내준 기호가 자신으로 인해 다시 지옥 같은 삶을 살지 않길 바라는 목하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 감탄을 불렀다. 공식적인 첫 무대를 가진 목하의 모습 또한 벅찬 감동, 설렘, 긴장 등 다양한 감정으로 표현해 내며 마치 실제와 같은 현실감으로 몰입도를 높였고, 이에 더해진 박은빈의 폭발적인 가창력은 극을 풍성히 채워냈다.
 
한편, 과연 앞으로 목하는 기호와 어떤 인연을 새롭게 이어갈지, 그리고 가수의 꿈을 이뤄나갈 수 있을지. 이를 그려낼 박은빈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구조된 가수 지망생 ‘서목하’의 디바 도전기를 그린 박은빈 주연의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는 매주 토,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끝>
 
사진 : tvN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



 전체뉴스목록으로

‘스트릿 여신’ 권은비와 수프라의 두 번째 만남
페트레이, 브랜드 앰버서더 ‘선미’ 함께한 겨울 롱패딩 화보
김성은, 세계적인 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만났다
권승우, 디즈니+ '사운드트랙 #2' 캐스팅
‘비질란테’ 전진오, 장순일 役 특별출연… 강렬 임팩트
‘내 귀에 띵곡’ 솔지, “10년 전 썸남과 노래방 갔는데…”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김남일 게스트 출연

 

김민규, tvN 드라마 '마에스트라’ 캐스팅
고민시,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수상 소감
공현주, 現 소속사 강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놀던언니’ 아이비, 걸그룹 출신 4인 속 혼자 ‘솔로’파?
‘강철부대3’ 최영재 마스터, “여기서 승패 갈릴 것”
조한철, 넷플릭스 영화 '독전 2' 새로운 얼굴로 가세
‘겨울 여왕’ 김고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롱패딩 화보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