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KOTRA ‘일본 가을 잡페어’ 열어 해외취업 지원

니토리, 다이코 등 일본 소재 구인처 85개 사 참가
뉴스일자: 2023-11-14

KOTRA(사장 유정열)는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우리 청년들의 일본 취업 지원을 위해 이달 14일부터 사흘간 ‘2023년 일본 온라인 잡페어 가을’을 개최한다.

이번 잡페어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면접과 기업설명회,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부대행사인 멘토링 행사로 구성됐다. 일본 구인처로는 다이코, 테라오카정공, 니토리 등 일본에 있는 기업 85개 사가 참가해, 131개 직무에 대한 면접이 진행된다. 국내 구직자와 일본 내 거주 중인 한국 구직자와 유학생 235명이 지원했으며, 1000여 건의 서류 심사 후 면접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부대행사인 ‘취업 멘토링 행사’는 커리어 개발과 일본 정착을 고민하는 사회초년생과 구직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분야별 멘토가 △일본 취업 선배의 직장 경험 △N잡 노하우 △이직 연봉 높이기 등 다양한 직장 생활의 팁을 공유할 예정이다.

최근 일본 취업시장은 활발한 모습을 보인다. 일본경제신문에 따르면 2023년 대학졸업자의 취업률은 97.3%로 전년 대비 1.5% 상승해 코로나 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다. 2024년 봄 대학졸업자의 ‘구직자 수 대비 일자리 수’는 1.71배로 2년 연속 상승해, 구직자의 부족이 심해지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해외 우수인재유치’를 미래 경제 성장의 중요한 과제로 여기고, 올해 4월부터 특별고도인재(J-Skip)[1], 미래창조인재제도(J-Find)[2] 등의 새로운 체류자격 제도를 도입하는 등 글로벌 인재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KOTRA 김삼식 일본지역본부장은 “명목 GDP 600조엔 달성을 목전에 둔 일본 경제의 성장과 더불어 인재 채용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며 “잡페어를 통해 우리 청년들이 일본 취업 기회를 얻어 글로벌 무대에서 커리어를 발전시키고, 나아가 양국 간 인적 교류 및 경제협력에 이바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1] 특별고도인재제도(J-Skip) : 학력/경력 및 연봉 조건 충족 시, ‘고도 전문직’ 체류자격을 부여하고, 체류 및 출입국 상 추가 우대조치를 부여하는 제도
[2] 미래창조인재제도(J-Find) : 세계 대학 랭킹 100위 내 대학 졸업 및 일정 자산 이상 보유자를 대상으로 구직활동, 창업, 배우자/자녀 비자 등을 지원하는 제도

출처 : KOTRA



 전체뉴스목록으로

중소·벤처·스타트업 투자지원의 새 지평 연다
4060 이용 빈도 가장 높은 쇼핑 유료 멤버십 '쿠팡 로켓와우’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글로벌 진출 위한 장 열렸다
우리은행 ‘자영업자·소상공인 경영컨설팅 우수사례’ 선정
‘교보증권 해외선물 양방향 헷지매매 교과서’ 출간
기업은행, 중소기업 경기동행종합지수 개발 및 통계승인
KOTRA, 사우디 투자부와 ‘지역본부유치정책 웨비나’ 개최

 

KOTRA, 서울군사외교단협회와 ‘방산수출 네트워킹 행사’
한-영 수교 140주년 맞아 런던에 ‘K-소비재 팝업스토어’ 열어
hy, 프레딧 구매 데이터 분석… 합리적 소비 늘었다
KOTRA ‘베트남·인니·인도 3개국 공급망 재편 대응 세미나’
알바몬, 겨울 아르바이트 시즌 특화 채용관 오픈
KOTRA-농진청, 농산업 전후방 수출확대 위해 맞손
대한항공, 고마쓰·아오모리 운항 재개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