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티머니복지재단 ‘이로운도로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희망의 발걸음 모은다

포토뉴스
 

구직자 5명중 1명, 면접 시 ‘연봉’ 질문 못해

면접관에게 점수 잃을까 걱정
뉴스일자: 2023-11-14

구직자들이 면접관에게 가장 질문하고 싶은 내용은 '연봉'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5명중 1명은 면접에서 점수를 잃을 것 등이 걱정돼 궁금한 점을 질문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그러한 정도는 신입직 구직자에게서 더 높았다.
 
메타 커리어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1년 내 이직 및 취업을 위해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1725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그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는가’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중 23.2%가 면접에서 궁금한 점이 있었지만 면접관에게 해당 내용에 대해 질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질문을 하지 못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신입직 구직자가 30.5%로, 이직을 위해 면접을 본 구직자(19.4%) 보다 더 많았다.
 
잡코리아는 구직자들이 면접관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지 못한 이유(*복수응답)가 무엇인지 확인해 봤다. 그 결과 '면접에서 점수를 잃을 것 같아서' 질문하지 못했다는 의견이 응답률 74.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긴장한 탓에(36.9%)' 궁금한 점을 면접관에게 질문하지 못했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구직자들이 궁금했지만 차마 물어보지 못한 것은 무엇인지 조사했다. 조사결과, '연봉'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싶었지만 면접관에게 질문하지 못했다는 의견이 응답률 52.1%로 가장 많았다. 근소한 차이로 ‘휴가 사용과 칼퇴근 가능 여부 등 워라밸과 관련한 내용(48.9%)’도 궁금했지만 질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복지제도에 대해(36.4%) △입사 후, 하게 될 업무에 대해(31.2%) △정규직 전환 여부/승진 등 처우에 대해(31.2%) △함께 일하게 될 상사와 팀에 대해(26.4%) 궁금했지만 질문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잡코리아는 설문에 참여한 면접 경험자들에게 어떤 유형의 면접을 선호하는지도 파악했다.
그 결과 비대면 보다 대면 면접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응답자 중 95.8%가 면접관과 직접 만나는 면접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1면접에 대한 선호도가 60.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한 명의 지원자와 다수의 면접관이 참여하는 △1:多 면접(31.3%) △단체 면접(3.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화상면접(2.7%) △전화면접(1.1%) △AI면접(0.1%)과 같은 비대면 면접을 선호한다는 구직자는 5.2%에 불과했다.



 전체뉴스목록으로

AI·플랫폼 활용 재생에너지 입찰시장 참여 사업협력
바디프랜드, 10월 매출 전년 대비 14% 증가
SK㈜ C&C, ‘투명경영대상’ 부문 대상 수상
공급망 금융 및 전자결제 활성화 위한 협약
우리금융, 충북 창업 생태계 구축 지원 나선다
네오팜 ‘2023 네오팜샵 브랜드 위크’ 진행… 최대 72% 할인
모바일 앱이 바꾸는 세무회계사무소 연말정산 업무 혁신

 

DGB대구은행, 여가친화경영 기업 인증 및 장관상 수상
블록오디세이, 검증된 기술력 앞세워 CBDC 시대 주도할 것
SK㈜ C&C,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금융 STO 시장 활성화
제일전기공업, 9회 연속 ‘품질경쟁력우수기업’ 선정
‘나다움’ 찾는 체험형 기업복지몰 놀리, 12월 정식 출시
IBK기업은행, i-ONE 자산관리 개편
아이블소프트, 신용보증기금 ‘스텝업 도전기업’ 선정

 


010라인
베네프롬 베네인투 투자관리
가상자산 관리 / 보안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대표 CEO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