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한국민속촌, 설 맞이 행사 ‘새해야 이리오너라’

2020년 1월 24일부터 1월 27일까지
뉴스일자: 2020-01-16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설날을 맞아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세시풍속 행사를 선보인다. 설 연휴 첫날인 1월 24일부터 시작하는 이번 행사는 연휴 기간 내내 쉼 없이 진행된다.

매일 오전 11시 40분 열리는 지신밟기는 설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메인 이벤트다. 지신밟기는 집터에 머물러 있는 지신을 달래고 집안으로 들어오는 액운과 잡귀를 물리치는 전통 의식이다. 농악단의 경쾌한 농악놀이에 맞춰 진행되는 의식이 끝나면 고사상에 올랐던 떡과 막걸리를 나눠 먹는 무료 음복행사도 이어진다.

새해를 시작하는 설날인 만큼 한 해의 복을 빌어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조선시대에 새해를 축하하는 뜻으로 임금이 신하에게 내려 주던 그림인 세화를 직접 만들어보는 ‘세화찍기’, 볏짚을 직접 꼬아 만든 복조리로 오복을 담아보는 ‘복담기’, 액운과 함께 하늘로 연을 날려보는 ‘연날리기’ 등 복을 기원하는 전통 체험이 가득하다.

재미로 한 해의 운세를 점쳐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사람이 태어난 해와 달, 날짜로 새해의 길흉화복을 예상해보는 ‘토정비결’ 체험과 정초에 윷을 던져 농사의 풍흉과 개인의 운수를 점쳐보던 선조들의 놀이에서 착안한 ‘윷점보기’ 체험을 행사기간 내내 즐길 수 있다.

또한 한국민속촌은 연휴 기간 동안 한복 착용 고객을 대상으로 자유이용권 최대 40% 할인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명절 나들이의 즐거움을 배가하고 할인도 받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3인 이상 가족들을 대상으로 자유이용권을 최대 36% 할인해주는 가족 결합 할인 프로모션도 꼼꼼하게 챙겨볼만하다.

한편 설 연휴가 지나고 이어지는 입춘과 정월대보름 기간에도 행사가 계속된다. 달집태우기, 장승제, 오곡밥 나누기, 입춘첩 쓰기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세시풍속 행사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성기업 한국민속촌 학예팀장은 “설 연휴를 맞아 가족들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세시풍속 행사를 준비했다”며 “뜻깊은 명절에 한국민속촌에서 전통의 재미를 느끼고 명절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한국민속촌



 전체뉴스목록으로

지나월드, ‘띠띠뽀 기차 볼텐트’ 신제품 출시
미래엔 아이세움, ‘엉덩이 탐정 문구’ 49종 출시
크린토피아, ‘2020 교복 물려주기’ 캠페인
미래엔, ‘하루 한장’ 100만부 판매 돌파
예스24, 중고서점 통해 ‘제니 홀저’ 작품 굿즈 선봬
미국 존슨앤웨일즈대학교 입학설명회
건국대, 서울시와 ‘2020 음악 영재 장학생’ 모집

 

퀄컴 후원 코리아로봇챔피언십, 2월 8일 개최
교사 대상 유네스코 문화유산 기능과정연수
평창송어축제, 한·영 국제미술 교류전 ‘오대산천’
싸구려 인조인간의 노랫말 2-로보트 야상곡
홍대 인근 최초 업사이클 팝업스토어전
한국민속촌, 설 맞이 행사 ‘새해야 이리오너라’
중학교용 ‘레고 에듀케이션 스파이크 프라임’ 솔루션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