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포토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배우 양소민, ‘검사내전’ 이선균 아내로 특별출연

시청자들 공감 자아내는 현실 엄마로 폭풍 열연
뉴스일자: 2020-01-14

배우 양소민이 ‘검사내전’에 특별 출연해 열연을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양소민은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서 이선웅(이선균 분)의 아내 고민정(양소민 분)역으로 출연해 한 남편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현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제작 에스피스, 총 16부작)은 현실 밀착형 에피소드로 씁쓸하지만 무게있는 메시지를 전하며 매회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고있다. 지난 7회 방송 이선웅과 고민정의 아들 이재훈(최형주 분)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되며 부모로서 고민과 갈등, 학교 폭력에 대한 사회적 문제를 다루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와중에 지방에서 일하는 남편을 대신에 홀로 아이를 키우며 고군분투하는 고민정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학교 폭력의 가해자인 아들을 둔 고민정은 남편 없이 홀로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에 참석해 피해자 부모를 향해 죄스러운 마음으로 연신 사과하며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아무것도 모르고 축구하고 있는 아들 이재훈의 모습을 보며 답답함과 막막함에 바닥에 주저앉아 우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 과정에서 양소민은 자신의 아들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이기에 밉기도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하는 부모의 책임감을 현실적으로 풀어가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멀리 떨어져 있는 남편을 두고 홀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갖는 외로움 또한 절절하게 그려내며 아내이자 엄마라는 평범하면서도 능숙함이 요구되는 어려운 캐릭터를 능수능란하게 소화했다. 
 
양소민은 이전 드라마 KBS ‘조선로코-녹두전’을 통해 과부촌 여인이자 살수 조직의 단원 ‘안정숙’역을 맡아 유쾌함과 동시에 다이나믹한 액션으로 카리스마를 선보인 바 있다. 이후 JTBC ‘검사내전’을 통해 ‘현실 엄마’를 자연스럽게 나타내며 장르 불문 다채로운 역할을 소화하는 배우로 활약해 앞으로의 작품 활동에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사진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캡처]
 
출처 : 주)지킴 엔터테인먼트



 전체뉴스목록으로

배우 김고은, 저소득층에 마스크 기부
MBN 극한 체험 예능 ‘오지GO’, 24일 첫 방송
죽이야기 “광고모델 요요미 효과 톡톡”
‘특급 라이징스타’ 노종현, ‘꼰대인턴’ 캐스팅
배우 겸 뮤지션 김소이, 전국자랑대회 개최?!
파워풀 신인 ‘크랙시’, ‘아리아’ 콘셉트 티저 오픈
배우 이세영, LG생활건강 ‘예화담’ 새 얼굴 발탁

 

‘미스터 트롯’ 하동근, 음원 발매 하루만에 차트 진입
박원숙-필미나-조엘라, 고생길도 꽃길처럼
‘이태원’ 배우 김동희, 밀도 높은 내면 연기
임형주, 중앙선관위 선거자문위원 재위촉
‘먹방의 아이콘’ 성훈, 굽네치킨 광고 모델 발탁
美 매체, BTS 지민의 ‘블랙스완’ 안무 집중조명
오창석, 뮤지컬 데뷔작부터 존재감 작렬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